상단여백
HOME 지역
영덕군,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51억 원 확보
   
▲ 영덕군
[뉴스헤드라인TV신문] 영덕군이 6일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51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이희진 군수가 이번 태풍 ‘콩레이’ 피해복구를 위해 정치권, 행정, 언론계와 긴밀히 공조한 결과다.

평소 이 군수는 지역 현안사업의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수시로 중앙부처와 국회를 방문하며 정부 예산지원을 이끌어냈다. 특히 대규모 태풍피해가 발생한 후부터는 복구에 필요한 예산확보를 위해 더욱 자주 세종시와 여의도를 찾았다.

특별교부세는 지방재정 여건의 변동, 재난 등 예기치 못한 재정수요를 보전하는 재원으로, 지역현안 · 시책 · 재난안전수요로 구분해 교부한다.

이희진 군수는 “열악한 재정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가 큰 도움이 된다. 영덕의 사정을 중앙정부에 설명하고 건의한 결과가 좋아 다행이다. 도움을 준 경북도와 지역 국회의원도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영덕군은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확보로 태풍피해복구사업과 재난위험시설 개선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당장 12월 최종 추가경정예산에 태풍피해복구사업을 편성할 계획이다. 태풍피해 복구사업 예산은 올해 편성되지만 직접적인 사업은 2019년에 시행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에는 5,000억 원대의 예산집행으로 지역경기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영덕군은 올해 수리교 · 조항6교 재가설사업, 용덕2리 소교량 재가설 사업, 태풍 콩레이 피해 응급복구비 등 3개 사업에 18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았고 재해위험지역 시범사업인 영해면 괴시·벌영지구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으로 200억원을 확보했다.

김현수 기자  k8176028@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