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프로필 촬영 중 포즈 장인 등극 내친김에 지드래곤에게 도전장까지 시선 집중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뉴스헤드라인TV신문]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이 프로필 사진 촬영 중 포즈 장인에 등극한다. 그야말로 팔색조 매력을 뽐내던 그는 내친김에 지드래곤에게 도전장까지 내밀었다고 전해져 시선을 집중시킨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36회에서는 도시 방송 진출을 위해 프로필을 준비하는 이승윤과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이승윤이 열정적으로 프로필 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어 관심을 끈다. 그는 큰 잎파리를 목 뒤에 꽂은 채 양팔을 쫙 펼치는 등 다양한 포즈를 선보여 사진작가와 매니저를 만족하게 했다는 후문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이 가운데 이승윤의 포즈 퍼레이드의 일등 공신이 바로 매니저라고 전해져 관심을 끈다. 그는 “지드래곤씨 보면 사진 찍을 때~”라며 이승윤이 참고할 만한 포즈들을 찾아 보여주는 것은 물론 디테일한 코칭을 해주는 등 꼼꼼하게 촬영을 도왔다고.

이에 힘입어 거침없이 포즈를 선보이던 이승윤이 이내 최대 난관에 봉착했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도시 컨셉 촬영에 나선 그는 도시에 어울리는 포즈에 도전하다가 좌절을 맛봤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이승윤의 촬영을 물심양면으로 도운 매니저가 마침내 프로필을 완성해 이승윤을 폭풍 감탄하게 할 것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팔색조’ 포즈 장인 이승윤을 좌절하게 한 포즈는 과연 무엇일지 그리고 이승윤과 매니저는 과연 도시 방송 진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오는 12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고누리 기자  nuri650@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누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