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고/컬럼
해외봉사 중 사망한 대학생을 추모하며~
  • 뉴스헤드라인TV신문
  • 승인 2019.01.13 14:08
  • 댓글 0

지난주 건양대학교 학생과 교수, 교직원 등 19명이 캄보디아로 전공과 연계한 자원봉사 활동을 하던 중 학생 2명이 복통을 호소하며 현지에서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 했다.

해외봉사는 특별한 경력을 쌓을 수 있다는 이유로 대학생들 사이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그렇기에 이 비보(悲報)는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모든 우리 대학생들의 이야기이다.

전문 의료진이 없는 대학생들의 참여가 많은 만큼 현지 질병과 상황에 대한 정확한 파악, 그리고 치료법 교육이 제공 되어야 하지만 이러한 준비는 부족하다. 설레는 마음으로 봉사를 떠났다가 현지에서 병에 걸려도 대부분 단기 봉사활동이라는 특성상 체계적인 후속조치도 어려운 실정이다.

대학당국에서도 성공적인 해외봉사 활동을 위해 앞으로는 더 꼼꼼하게 사전 현지조사를 거쳐야 하고, 전문성 있는 의료인 1인 이상이 대동하는 등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그렇다고 해외봉사 활동을 전면 폐지하거나 축소하는 것은 대안이 아니다. 대학생들에게 해외봉사 활동은 남을 도우며 열악한 환경 속에서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는 중요한 Win-Win의 기회이기 때문이다.

부디 이번 안타까운 희생을 계기로 대학생 해외봉사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길 바란다. 그것이 학생들의 죽음을 헛되이 하지 않는 유일한 길이다.

끝으로 대한민국의 당당한 청년으로서 인류애를 위해 헌신했던 건양대학교 학생의 희생을 가슴 깊이 애도하며 슬픔에 빠져 있을 유가족에도 위로를 보낸다.

2019. 1. 13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청년대변인 이황헌

 

뉴스헤드라인TV신문  newsh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헤드라인TV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