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놀뫼로타리클럽, '심폐소생술 교육' 이론보다 실습이 중요.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교육 실시.
놀뫼로타리클럽은 14일~15일(양일간) 오후 3시 논산소방서 4층에서 최근 심 정지 환자 발생률이 증가함에 따라 놀뫼로타리클럽 회원들이 심폐소생술 교육에 함께했다. / 권오헌 기자

[논산=뉴스헤드라인신문]권오헌 기자 = 놀뫼로타리클럽(회장 김도영)은 14일~15일(양일간) 오후 3시 논산소방서 4층에서 최근 심 정지 환자 발생률이 증가함에 따라 놀뫼로타리클럽 회원들이 심폐소생술 교육에 동참했다.

놀뫼로타리클럽은 14일~15일(양일간) 오후 3시 논산소방서 4층에서 최근 심 정지 환자 발생률이 증가함에 따라 놀뫼로타리클럽 회원들이 심폐소생술 교육에 함께했다. / 권오헌 기자

심폐소생술(CPR)은 응급상황에서 대처할 수 있는 응급처치 방법이다.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발생한 심 정지를 대신해 심장과 뇌에 산소가 포함된 혈액을 공급해줄 수 있어 숙지를 해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심폐소생술을 숙지해둬야 하는 이유는 정지된 심장의 발생을 예측하기 어려우며 대부분 가정이나 직장, 길거리 등 의료시설과 전혀 무관한 곳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목격자의 대처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심정지가 발생한 후 4~5분이 경가하면 뇌의 손상을 받기 때문에 즉시 심폐소생술을 통한 응급처치를 해줘야 한다. 

놀뫼로타리클럽은 14일~15일(양일간) 오후 3시 논산소방서 4층에서 최근 심 정지 환자 발생률이 증가함에 따라 놀뫼로타리클럽 회원들이 심폐소생술 교육에 함께했다. / 권오헌 기자

이와 관련해 논산소방서는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교육을 년중 운영하고 있다. 교육은 심폐소생술의 이해, 응급환자 발생 시 119 신고요령, 올바른 가슴압박 위치ㆍ방법, 심장 충격기 사용방법 등에 대해 알아보고 직접 실습을 해봄으로써 실제상황에서도 대처할 수 있도록 진행됐다.

김도영 회장은 “최초 목격자의 심폐소생술이 심 정지 환자의 생사를 가르는 결정적 요인이라는 뉴스를 보며 한번쯤은 제대로 배워보고 싶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실습까지 해 볼 수 있어 유익했다.”고 말했다.

놀뫼로타리클럽은 14일~15일(양일간) 오후 3시 논산소방서 4층에서 최근 심 정지 환자 발생률이 증가함에 따라 놀뫼로타리클럽 회원들이 심폐소생술 교육에 함께했다. / 권오헌 기자

논산소방서 관계자는 “평소 심폐소생술을 익혀두면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누구든 망설이지 않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할 수 있도록 실습 중심의 맞춤형 교육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놀뫼로타리클럽은 14일~15일(양일간) 오후 3시 논산소방서 4층에서 최근 심 정지 환자 발생률이 증가함에 따라 놀뫼로타리클럽 회원들이 심폐소생술 교육에 함께했다. / 권오헌 기자

권오헌  newsh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