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경남 거창군, 농경지 연접 산림병해충 방제 총력!

경남 거창군은 영농시기에 앞서 농경지와 산림에 동시 발생하는 돌발해충인 갈색날개매미충의 발생밀도를 낮추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3월말부터 현재까지 월동난 방제를 시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3월 말까지 북상면, 마리면, 남상면 등 전년도 집중 발생지역을 대상으로 예찰조사를 실시한 결과 가로수 및 농림연접 산림, 임도주변 산림 등 30ha 정도에서 경미한 수준의 월동난 발생정도를 확인했으며, 산림병해충방제단(2개단 7명)이 친환경약제를 사용해 지상방제를 실시하고 있다.

갈색날개매미충은 5월경에 부화해 산수유, 감, 매실 등의 가지에 붙어 즙액을 빨아먹고 분비물을 배출해 그을음병을 유발하는 등 수목의 생육을 저해한다.

김진식 산림보호담당주사는 “지구온난화 등 이상기상의 영향으로 농림지와 산림에 동시 발생하는 병해충의 생존율이 높아지고 과수원 등 수목의 피해가 확대되고 있어, 지난해 발생지를 중심으로 주기적인 예찰과 방제로 농가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오 기자  leejaeo6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