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스승의날, 학교 숲에서 즐기는 작은 음악회로 배우고 성장하다- 추풍령중, 전교생과 교사가 참여하는‘행복 앙상블, 모두가 행복한 숲속 음악회’열어

추풍령중학교(교장 임근수)는 지난15일(수) 스승의날을 맞이하여 추풍령교육문화관에서 전교생과 교사, 학부모, 지역주민이 직접 주인공이 되어 참여하는 ‘숲 속 작은 음악회’를 열었다.

이 날 행사는 5월 감사의 달, 가정의 달을 맞아 수업시간과 방과후수업, 동아리 활동 등을 통해 연습한, 학년별 합창 및 합주, 댄스 공연, 전교생이 참가하는 공연과, 교사 합창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채워졌다. 참가자 전원이 ‘수고했어 오늘도’를 합창하면서 큰 박수와 함성이 터져 나오기도 하였다.

또한 ‘세로토닌 예술단’을 초청하여 운고, 사자놀이, 버나놀이 등을 연주하면서 흥겨운 타악 리듬으로 청중의 스트레스를 날려주었다. 이 전문 예술단의 연주는 문화예술 소외지역의 한계를 극복하여 참가자들이 예술적 감수성을 함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김종필 담당교사는 “자연 속에서, 함께 음악을 즐기면서 많이 성장하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학생들이 음악을 통해 사랑과 감사를 전하고 음악을 생활화하며 행복하게 화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예주 학생(3학년)은 “합창과 합주를 하면서 즐거웠고 큰 보람을 느꼈다. 오늘 스승의 날을 맞이하여 선생님들과 함께하는 숲속 음악회가 더 뜻깊었다.”고 밝혔다.

이동수 기자  newsh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