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잊지않겠습니다' 고창군, 국가유공자 집마다 '명패'호국보훈의달 맞아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주고 애로사항 청취
   
▲ '잊지않겠습니다' 고창군, 국가유공자 집마다 '명패'
[뉴스헤드라인TV신문]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고창군이 국가유공자의 집을 방문해 직접 명패를 부착하는 운동을 펼치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지난 11일 오후 국가유공자 4분의 집을 방문해 직접 명패를 달았다. 국가유공자 명패는 가로 8.5㎝, 세로 18.5㎝로 남색으로 간결하게 표현된 태극에 훈장에 횟불을 더한 이미지로 제작됐다.

행사에는 황선우 전북서부보훈지청장과 마을 주민, 담당 공무원 등이 함께 해 환담을 나누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고창군 국가유공자는 728명이다. 고창군은 다음달까지 6·25참전 유공자 등 380명, 내년에는 월남참전유공자 312명, 보국수훈자 22명 가정을 순차적으로 방문해 명패를 부착할 예정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 댁을 직접 방문해 명패를 전달하는 데 의미가 깊다”며 “나라를 위해 총성이 오가는 전장을 누비며 자신의 목숨을 바쳐 희생하신 유공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보람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