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문화/예술
충남 논산시, 별 하나에 추억과 즐거움을 담다 '마실음악회' 호응!

논산시가 한여름 밤을 환하게 밝히는 멋진 공연으로 가득 채워지고 있다.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지난 6월부터 주민이 직접 공연에 참여하는 새로운 방식의 ‘별밤 마실 음악회’를 통해 마을의 문화적 감성을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별밤 마실 음악회’는 풍물, 합창, 색소폰 연주 등 주민들이 마을배움터나 주민자치프로그램을 통해 쌓은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전문공연팀과 함께 무대를 만들어가는 기회를 제공하며, 주민과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연산면을 시작으로 부적, 가야곡면으로 이어진 별밤마실 음악회는 아코디언, 마술, 서커스, 등 다양한 공연들은 물론 주민이 직접 참여한 오카리나, 난타, 합창, 시극 등의 멋진 무대가 펼쳐져 주민들에게 잔잔한 감동과 함께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공연에 직접 참여한 연산면 주민은 “주민들 앞에서 공연하는 것이 매우 떨리면서도 재밌었다”며 “이웃과 함께 마을에서 다양한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주셔서 행복하고 감사하다”는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시는 따뜻한 행복공동체 동고동락 사업 추진을 통해 이웃의 정(情)과 소중함을 되새기는 마을공동체 복원에 앞장서고 있으며, 이번 별밤 마실 음악회가 바쁜 일상 속 잊고 지내던 이웃과 한자리에 모여 함께 소통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7년도 시작한 ‘주민과 함께하는 마실음악회’는 문화소외지역을 찾아가 소통하고 공감하는 공연을 통해 주민이 한 곳에 모여 따뜻한 이웃의 정을 나누고 화합하는 동고동락의 장을 만들어가는 데 기여하고 있다.

 

천유림 기자  newsh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