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청
영동군, 이달 11일부터 영동군장애인전용주차구역 합동단속
   
▲ 영동군
[뉴스헤드라인TV신문] 충북 영동군은 이달 11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관공서 역, 대형마트, 하상주차장 등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대해 영동군장애인협의회와 합동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불법 주정차 차량, 주차방해 행위, 구형장애인표지판 부착 차량 등이 주 단속 대상이다.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은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필수적인 편의시설이지만, 최근 주차난과 주민들의 인식부족으로 인해 불법주차와 주차방해 행위에 관한 신고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군은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대한 인식 개선과 올바른 주정차에 대해 계도 및 홍보에 역점을 두고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근 불법주차가 급증하는 아파트단지와 장애인전용주차구역표시가 불명확해 신고에 따른 분쟁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기준에 맞는 표시와 명확한 주차선 도색,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의 목적 등을 중점 홍보하기로 했다.

또한 이번 단속에서는 영동군장애인협의회와 합동으로 관공서 역, 대형마트 등을 대상으로 주차표지 미 부착 차량, 주차불가표지 차량, 보행 장애인용 차량 중 해당 장애인 미 탑승 차량, 주차표지 위변조 표지 불법부착 차량, 주차면을 가로막는 방해 행위 등 주차장 내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불법 주정차의 경우 10만원, 주차방해 행위는 50만원, 주차표지 부당사용 2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경우에 따라 형사고발이 이루어질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이 장애인과 함께하는 사회에 모두에게 필요한 공간이라는 인식이 확립될 수 있도록 주기적으로 단속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방수용 기자  syb093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