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성명!황 운하 전(前) 대전지방경찰청장 출마 포기해야,

황 운하씨는 민주주의를 파괴한 청와대 하명수사와 선거개입 의혹이 명백히 드러난 이상 출마 포기하고, 피의자에 셀프 면죄부를 내준 민주당은 사과하라!

추미애 장관이 국민적 요구에도 불구하고 공개를 거부해온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 공소장 전문이 언론에 공개 되었다.

공소장에 의하면 검찰은 지난 6.13 울산시장 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오랜 친구인 송철호 후보의 당선을 돕기 위해 청와대가 기획하고 황운하씨를 비롯한 경찰과 중앙정부가 동원된 부정선거로 판단하고 있다.

그 동안 검찰수사와 야당의 정치공세의 피해자인양 코스프레를 해왔던 황운하씨가 저질러온 추악한 선거공작 범죄혐의 전모가 낱낱히 드러난 것이다.

민주주의 꽃인 선거에 최고 권력기관이 기획하고 주도한 희대의 선거부정 사건이 밝혀진 만큼 황 씨는 총선 예비후보자로서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 되돌아보기를 바란다.

그리고 그동안 국민의 판단을 흐리게 하고 대전 중구 유권자의 자존심을 훼손한 책임을 지고 후보직에서 물러나 주기를 요구한다.

황 씨는 귀국한 우한 교민 격리시설인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 원장이라는 현직 경찰 공무원으로서 작금의 국가적 위기 극복에 헌신하고 전념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를 다하는 것이다.

황 씨의 불법선거 혐의에 대해 사전에 누구보다 잘 파악했을 민주당 또한 예비후보자 자격에 셀프 면죄부를 주며 진상을 은폐한 책임을 지고 국민에 사과해야 한다.

       

       2020. 2. 7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수석대변인 박희조

 

양재신 기자  newsh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재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