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거침없는 매력으로 꽉 채운 60분 '입덕 유발'‘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의 발견 비주얼부터 캐릭터 소화력까지 ‘인생 캐릭터’ 호평
   
▲ 출처: sm엔터테인먼트
[뉴스헤드라인TV신문]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이 거침없는 여하진의 매력을 완벽히 소화했다.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이슈메이커 배우 여하진 역을 맡은 문가영이 이슈메이커의 직진 본능을 제대로 표현하며 캐릭터의 매력을 살렸다.

지난 19일 방송된 ‘그 남자의 기억법’ 3, 4회에서는 첫 만남과 동시에 여하진과 이정훈이 열애설에 휩싸이며 2주간의 계약 연애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하진은 영화 홍보를 위해 이정훈의 뉴스에 출연했고 노골적으로 독설을 퍼붓는 이정훈을 향해 당황하지 않고 솔직한 답변을 이어갔다.

여하진의 말에 정서연을 떠올린 이정훈은 아픔과 혼란이 뒤섞인 표정으로 방송사고를 내고 말았다.

이유를 알 리 없던 여하진은 걱정 어린 마음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이정훈에게 다가갔지만, 이정훈은 정색하며 여하진을 매몰차게 밀어냈다.

이후에도 두 사람의 줄다리기는 계속됐다.

생방송이 끝난 후 다시 만나게 된 술자리에서 적극적인 여하진과는 반대로 이정훈은 냉랭했다.

서로의 오해에서 출발한 감정싸움이 언쟁으로 번지며 두 사람은 대립을 이어갔다.

팽팽한 긴장감이 맴도는 가운데 문가영은 극 중 직진밖에 모르는 여하진의 당돌함과 솔직함을 찰떡으로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고조시켰다.

열애설을 자진해 인정하고 이정훈에게 “호감이 있다”라는 고백과 함께 계약 연애를 제안했다.

또한 이정훈에게 느끼는 감정이 갑작스러운 감정이 아님을 진지하게 밝히며 평소 밝기만 한 하진과는 다른 분위기로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이처럼 문가영은 극 중 라이징 스타다운 비주얼은 물론 캐릭터 소화력까지 여하진을 완벽히 소화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으로 여하진의 숨겨진 과거가 펼쳐질 것을 예고한 가운데, 문가영이 어떤 섬세한 연기로 여하진을 그려낼지 기대감이 고조된다.

김보람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