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호남
전북도, 태권도원 개최 국제규모 태권도대회 연기코로나 19 확산 방지 위해 대규모 태권도대회 연기 결정
   
▲ 전라북도청
[뉴스헤드라인TV신문] 전라북도가 7월말에서 8월초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릴 예정이던 국제규모 태권도대회를 연기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22일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대회 조직위원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전라북도체육회 주관으로 7.29~8.3일까지 개최할 예정이었던 제13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대회를 11.8~11.12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세계태권도연맹 승인대회인 제4회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는 8.5~8.10일에서 10.30~11.4일로 연기해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열린 운영위원회에는 전북도와 무주군, 태권도진흥재단, 전라북도체육회 등 관련 기관이 참석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대회 연기를 이같이 의결했다.

당초 전라북도, 무주군, 태권도진흥재단은 태권도인들의 성지로 조성된 태권도원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를 재개하고 지난해까지 서울에서 개최하던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를 신규 유치함으로써 2개 국제규모 대회의 성공개최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자 했다.

그러나, 실내에서 여러 사람이 모여 개최하는 태권도 대회의 특성상 감염 확산 위험성이 크고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해외 선수단의 참가 어려움이 예상되며 최근 이태원 클럽 등을 통해 확진자가 다수 증가하는 등 전국적으로 확산 위험이 높아지고 있어 전염병 추가 확산방지 및 예방을 위해 불가피하게 대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다만, 10~11월로 연기되는 대회도 코로나19의 국내 및 전세계 감염 발생 추이 등을 모니터링하고 정부 방역 지침 등을 감안해 관련 기관과 지속적으로 논의하면서 대회 추진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곽승기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태권도원 활성화를 위해 개최하기로 했던 대규모 국제대회가 코로나 청정지역인 도내 확산 방지 및 도민 안전을 위해 불가피하게 연기되어 아쉽게 생각한다”며 “대회가 연기된 만큼 다채로운 행사계획을 수립해 2개 대회가 성공리에 개최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와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정영관 기자  메일 Jyk255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