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김 일수 경남도의원, “양봉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 본회의 통과!양봉산업 육성으로 생태계 유지 등 공익적 가치 상승 유도, 양봉농가의 체계적인 육성 및 지원으로 농가소득 증대 기대,
김 일수 경남도의원

경상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 김일수(거창2, 무소속)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상남도 양봉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이 21일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조례안의 주요내용은 양봉산업 육성에 대한 도지사의 책무를 규정, 양봉산업 육성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 및 양봉농가이 소득증대와 양봉산업의 진흥을 위한 예산 지원 근거를 마련한 것 등이다.

김  의원은 “양봉산업은 벌꿀과 로얄젤리 등 1차 생산을 통한 농가 소득증진과 더불어 꿀벌의 활동으로 인해 생태계 보전과 유지가 이루어지는 등 공익적 가치가 매우 크다”면서 “도 내 3500여개의 양봉농가와 양봉산업 발전을 위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본 조례를 제정하게 되었다.”고 조례 제정 이유를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전국 양봉산업에서 경남이 차지하는 비중은 경북에 이어 두 번째일 정도로 높다.”며 “도 내 양봉산업의 체계적인 육성 및 지원을 통해 양봉농가의 소득증대 및 지역발전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참고>

○ 전국 양봉농가 및 사육현황

* 양봉농가 및 사육현황

- 2018. 12월 기준 경남 도내 3,488농가에서 329,678군 사양(농림축산식품부, 기타 가축통계)

- 사육농가수 기준 경북경남강원충북경기충남전남전북(2,000가구 이상) 순이며, 사육군수 기준 순위는 경북경남충남전북충북전남경기(20만군 이상) 순임

- 전국대비 경남의 꿀벌 사육 비중은 약 13%(3,488호/26,487호, 329,678군/2,592,197군)

 

 

 

이재오 기자  leejaeo6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