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청
태안 신진도에서 조선시대 안흥진 수군 군적부 발견옛 수군 주둔지 안흥진성 인접 신진도의 고가 벽지로 사용… 지역민이 신고
   
▲ 태안 신진도에서 발견한 조선시대 안흥진 수군(水軍) 군적부 일부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충남 태안 안흥진성 인근 신진도 고가 벽지에서 조선 후기 수군의 명단이 적혀 있는 군적부를 지역 주민의 신고로 발견했다.

발견된 수군 군적부는 고가의 벽지로 사용된 상태였다.

수군 군적부는 조선 후기인 19세기에 작성된 것으로 안흥진 소속 60여명의 군역 의무자를 전투 군인인 수군과 보조적 역할을 하는 보인으로 나누어 이름, 주소, 출생연도, 나이, 신장을 부친의 이름과 함께 적어둔 고문서다.

수군의 출신지는 모두 당진현으로 당시의 당진 현감 직인과 수결이 확인됐다.

세부 내용을 보면 수군 1인에 보인 1인으로 편성된 체제로 16세기 이후 수군편성 체계를 실질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문서다.

무엇보다 국가에서 관리하던 문서가 수군 주둔지역의 민가에서 발견됐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이 군적부의 용도는 작성 형식이나 시기로 미루어 수군의 징발보다는 18~19세기 일반적인 군역 부과 방식인 군포를 거두어 모으기 위한 것이 주목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곳 안흥량 일대에 주둔했던 수군은 고려 후기부터 조선 시대까지 이어졌던 왜구의 침입을 막고 유사시에는 한양을 지원하기 위한 후원군 역할을 했다.

특히 수군의 중요한 임무 중 하나는 우리나라 최고의 험조처인 안흥량 일대를 통행하는 조운선의 사고 방지와 통제를 하는 것이기도 했다.

군적부가 발견된 태안 신진도 고가의 상량문에는 ‘도광 23년’이라는 명문이 적혀 있어 건축연대가 1843년으로 판단된다.

또한, 판독이 가능한 한시 3편도 함께 발견됐다.

이 시는 당시 조선 수군이거나 학식을 갖춘 당대인이 바닷가를 배경으로 수군진촌의 풍경과 일상을 표현한 것으로 추정된다.

신진도 수군진촌에 자리한 능허대 백운정은 예로부터 ‘능허추월’이라 해 안흥팔경 중의 하나로 알려진 곳이다.

이곳은 중국의 능허대와 모습이 닮아 붙여진 이름이라고 전하며 옛날 중국 사신들이 안흥 앞바다에 체류할 때 이곳을 소능허대라고도 칭했다.

또한, 도처의 시객들이 구름처럼 몰려들어 시를 짓던 유명한 곳이기도 해, 새로 발견된 한시 3편은 이 지역의 문학적인 맥락과 맞닿아 있다는 점에서도 흥미롭다.

충청 수군 군적부는 현재까지 서산 평신진 수군 군적부 외에는 알려진 것이 없어서 이번에 발견한 자료는 희귀성이 높다.

더구나 수군이 주둔했던 현지에서 이름, 나이, 주소, 출생연도 등이 상세히 기재된 문서라서 앞으로의 조선 시대 수군연구에 중요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이 유물은 6.5. 오후 1시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열리는‘태안 안흥진의 역사와 안흥진성’ 학술세미나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안흥량 일대의 신진도 고가에서 출토된 군적부를 계기로 삼국 시대 이후 전략적인 요충지였던 안흥량 일대에 넓게 분포한 수군진 유적과 객관 유적의 연구와 복원 활용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희성 기자  bhs753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