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청
200㎿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세종에 들어선다12일 시-에코그린파워-피델리스자산운용-벽산엔지니어링 협약
   
▲ 세종특별자치시
[뉴스헤드라인TV신문] 세종특별자치시가 오는 2030년까지 200메가와트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한다.

시는 12일 시청 집현실에서 ㈜에코그린파워, ㈜피델리스자산운용, 벽산엔지니어링㈜와 약 1조 2000억원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소연료전지발전시설은 천연가스에서 수소를 추출해 수소와 공기 중의 산소와 화학반응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고효율 신에너지 시설이다.

시는 그동안 태양광, 지열 중심에서 벗어나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원을 확보하고자 노력하던 중 이번에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발전소 건설에 합의하게 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시는 발전소 건립을 위한 인허가 등의 행정지원을 맡게 되고 ㈜피델리스자산운용은 금융지원을, 벽산엔지니어링㈜은 설계·시공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주관사인 ㈜에코그린파워는 1단계로 2022년 상반기까지 전의미래산업단지 내에 고분자 전해질막방식의 15∼20㎿급 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한다.

향후 40㎿급 단위로 단계적으로 확대해 최대 200㎿까지 발전시설을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에코그린파워는 장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네덜란드의 네드스텍사와 협력해 연료전지를 국내 생산·정비공장을 조성함으로써 내수 시장 확대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협약으로 석유, 석탄발전소 유치 대비 미세먼지를 저감함으로써 환경오염 예방과 오·폐수, 소음, 악취 등의 유해·공해물질이 없는 에너지원으로의 전환이 기대된다.

시는 미래 청정에너지인 수소 활용도를 높여 에너지 자급률을 극대화함은 물론, 신재생 에너지원의 다양화를 통해 분산 전원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연료전지의 핵심장비 제조·정비공장을 유치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및 세수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정부의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친환경·고효율 청정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자립화에 나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을 계기로 신재생 에너지원 다양화는 물론, 향후 수소산업이 세종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방희성 기자  bhs753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