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청
먼바다에서도 기상정보를 ‘해양기상 위성방송’으로 손쉽게 받으세요위성방송 수신기 국산화로 가격부담 낮추고 설치비 지원도 추진
   
▲ 해양기상 위상방송 서비스 영역 비교(인터넷, 무선 팩스, 해양기상위성방송)
[뉴스헤드라인TV신문] 기상청은 23일부터 운항 중인 선박에 천리안위성 2A호의 위성통신을 활용한 고품질의 해양기상정보를 제공하는 ‘해양기상 위성방송 서비스’를 시작한다.

해양기상 위성방송은 기존의 무선 팩스로 제공하던 자료를, 천리안위성 2A호를 활용해 고품질 디지털 해양기상정보로 제공하는 첨단 서비스다.

기상청은 1966년부터 선박의 해상활동과 안전에 필요한 기상특보 태풍 정보 일기도 자료 등을 해양기상방송 무선 팩스로 제공해 왔다.

그러나, 무선 팩스는 종이 출력의 낮은 품질 콘텐츠 확장의 어려움 수신 거리의 제약 전파간섭에 의한 품질저하 등 한계로 인해 활용성이 감소했다.

이에 해양기상 위성방송을 통해 해양기상정보를 스마트폰 태블릿 모니터 등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 자료로 제공한다.

해양기상 위성방송은 기상정보 제공을 위한 세계 유일의 공공 위성 서비스로 연근해뿐만 아니라 통신 수단 확보가 어려운 먼바다에서 선박의 안전한 운항을 위한 해양기상정보를 무료로 제공한다.

해양기상 위성방송은 천리안위성 2A호 반경 3,700km의 영역에서 수신 가능하며 지상일기도 24시간 예상도 파랑실황도 해상바람·파고 예상도 등 총 15종 360개 산출물을 제공한다.

주요 콘텐츠인 해상바람 및 파고 예상도는 동아시아 지역에 대해 약 4일간, 전 세계에 대해서는 1이틀간의 예측정보를 제공해, 연안에서 조업하는 선박과 원양에서 조업하는 선박까지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해양기상 위성방송 소규모 방송수신기는 국내에서 개발되어 가격부담을 낮추고 설치비 지원도 추진하고 있어 다양한 국내외 사용자가 기상청이 제공하는 해양기상정보를 손쉽게 수신할 수 있다.

지난 1년간 해양경찰청 한·중페리 기상1호 선박을 활용해서 시험운영을 완료했으며 앞으로 어민, 레저 선박은 물론 인도네시아 기상청 선박까지 수신기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기상청은 해양기상 위성방송이라는 새로운 디지털 기반을 통해 해양기상 재해로부터 국민의 안전 확보는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와도 협력해 해양기상 분야에 선도적인 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고 말했다.

방희성 기자  bhs753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