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경남 거창군, 성인문해교육시화전에서 전국 우수상 수상!전년도 전국 최우수상에 이어 올해도 수상자 풍성,

경남 거창군(군수 구 인모)은 지난 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2020년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우수자에 대한 시상식을 가졌다.

교육부가 주최하고 국가평생교육진흥원과 경남평생교육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2020년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 120여 명의 성인문해 학습자가 참가하여 최종 7명이 입상했다.

작품 주제는 ‘글 한 걸음, 소통 두 걸음, 희망 세 걸음’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우리 주변에 용기와 희망을 전달하는 작품을 시와 그림으로 구성하여 출품토록 했다.

수상내역을 소개하면, 초등학력 1단계에 참여 중인 유 학임(74세, 웅양면 거주) 씨는 코로나로 인해 힘든 시간을 뛰어난 감수성과 표현력으로 ‘죽음 문턱을 넘어’라는 시를 제출해 전국 우수상(국가평생교육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

또한, 정 을순(85세, 거창읍 거주) 씨는 ‘코로나 비켜’로 경남 으뜸글상(도지사상)을, 배복선(81세, 위천면 거주)씨는 ‘왜 떠노’로 경남 버금상(도교육감상)을 수상해 거창의 위상을 한층 더 높였다.

군수상에는 류 현분(85세, 가조면 거주)씨가 ‘시 걱정’으로 최우수상을, 거창대학 문해교실 김쌍순(81세, 거창읍 거주)씨는 ‘코로나19로 꼼짝없이 감옥생활’로 우수상을, 북상면 문해교실 이풍자(80세, 북상면 거주)씨와 초등학력1단계 손 문관(87세, 가북면 거주)씨는 장려상을 각각 수상했다.

올해 수상 작품은 국가평생교육진흥원 홈페이지 온라인 전시 및 경남도청 또는 경남연구원 내에서 9월 중에 전시될 예정이다.

거창군은 읍·면으로 찾아가는 문해교실 19개와 초등·중학 학력인정 5개 교실에서 260여 명의 어르신을 대상으로 성인문해교육을 운영 중이다.

 

 

이재오 기자  leejaeo6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