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문화/예술
대전 한밭도서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운영!제3차 프로그램 : 역사의 현장에서 만난 사람과 삶의 이야기,

대전 한밭도서관(관장 김 혜정)은 오는  8일과 15일 오전 10시~12시 ‘역사의 현장에서 만난 사람과 삶의 이야기’를 주제로 최 장문(대신고 교사)의 강연이 진행된다고 30일 밝혔다.

강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2020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중 제3차 프로그램으로 대전 근현대사에서 상흔의 역사를 살아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한밭도서관은 이번 강연과 연계해 10월 22일 산내골령골, 노근리 평화기념관 등 우리지역의 어둡고 가슴 아팠던 역사 현장도 찾아볼 예정이다.

강연 추가접수는 오는 6일 오전 9시부터 전화((☎042-270-7483)로 받고 참가대상은 일반 시민(성인)이며, 참가비는 무료다.

3차 프로그램은 코로나 상황에 따라 비대면(zoom 화상회의) 형식으로 전환될 수 있다.

 

 
 

이정근 기자  newsh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