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일반경제
폭스바겐, 전기차에 '각형' 배터리 늘린다, LG·SK 직격탄!폭스바겐 '파워데이'서 "전기차 80%에 각형 탑재"…中 CATL 반사이익,

(토마스 슈말 폭스바겐그룹 기술 부문 이사가 15일(현지시간) 첫 배터리데이에서 '2030 배터리·충전 기술 로드맵'을 공개하고 있다.폭스바겐 파워데이 유튜브 캡처독일 완성차업체 폭스바겐이 자사 전기차에 '각형' 배터리 탑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전날 진행한 '파워 데이' 행사에서 새로운 배터리셀은 각기둥 모양(prismatic)으로 전고체 배터리로 전환에 최적의 조건을 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폭스바겐은 오는 2030년까지 생산하는 모든 전기차 중 80%에 이 새로운 배터리셀을 도입할 예정이다.

전기차용 배터리는 형태에 따라 원통형과 파우치형, 각형으로 나뉜다.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파우치형 배터리가 주력이며, 중국 CATL과 삼성SDI는 각형 배터리, 일본 파나소닉은 원통형 배터리를 주력으로 한다.

이번 결정으로 이제까지 폭스바겐에 파우치형 배터리를 공급해오던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폭스바겐의 대중 브랜드 전기차 플랫폼인 MEB 플랫폼의 경우 유럽에서 LG에너지솔루션이 최대 공급업체이고, SK이노베이션이 2위 공급업체로 알려졌다.

LG와 SK는 기존 고객사 프로젝트 수주를 더욱 강화하고 제품 유형을 다변화해야 하는 상황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폭스바겐에 파우치형 배터리를 공급해왔지만, 파우치형 외에도 테슬라와 신생 전기차 기업 등 여러 고객사를 대상으로 원통형 배터리를 생산해 납품하고 있다.

반면 SK이노베이션은 파우치형 배터리 제품만 만들고 있어 영향이 더 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각형을 주력으로 폭스바겐에 배터리를 공급해온 중국 CATL은 반사이익을 얻으며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더 높일 것으로 보인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CATL은 2017년부터 4년 연속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폭스바겐이 각형을 선택한 배경에는 중국 전기차 사업을 고려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폭스바겐 매출의 40% 이상이 중국에서 발생하는데, 중국의 메이저 배터리 회사인 CATL이 각형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폭스바겐은 현재 스웨덴 배터리 업체 노스볼트와 손잡고 독일 잘츠기터에 배터리셀 공장을 추진 중인데, 폭스바겐이 각형 배터리를 주력으로 삼는 노스볼트와 기술 협의를 하는 과정에서 각형으로 결정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최근 폭스바겐은 2030년까지 유럽에서 판매되는 폭스바겐 차량의 70%를 전기차로 만들고,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의 전기차 비중을 50% 이상으로 올리겠다고 발표하는 등 전기차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전기차 투자 비용을 확보하기 위해 직원을 최대 5000명 줄이기로 했고, 매년 최소 1개 이상의 신형 배터리 기반 전기차를 선보인다고도 했다.


 

김현철 기자  kimhc295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