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영남
재악산 산이름 바로세우기 운동 추진위원회 창립일제 잔재 청산 위해 뭉친 지역청년 단체, 민족의 정기와 얼 바로 세우기
   
▲ 재악산 산이름 바로세우기 운동 추진위원회 창립
[뉴스헤드라인TV신문] 암울했던 일제 강점기를 지나 그토록 염원하던 조국의 광복을 맞이한 지 76년이 흘렀지만 아직까지 우리 주위에는 일본의 잔재들이 그대로 남아 있어 지역의 청년단체가 일제 잔재 청산운동을 위해 뭉쳐 화제다.

지난 13일 재악산 산이름 바로세우기 운동 추진위원회 발기인 대회 및 창립총회가 밀양시청 대강당에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밀양향토청년회와 마음산악회, 밀양불교사암연합회 등이 몇 달간의 추진위원회 결성을 위한 준비모임을 거쳐 재악산 산이름 바로세우기 운동 추진위원회가 탄생했다.

지역 내 17개 청년단체와 대표적인 젊은 여성단체로 알려진 밀아클 등 20여개 단체로 구성돼 있으며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의 성지 밀양인의 불타는 의협심을 잠재우기 위해 재악산을 일본의 천황을 뜻하는 천황산으로 바꾸고 수미봉을 재약산으로 바꾸는 우를 범한 것을 바로 잡기위해 태동했다.

그동안 밀양을 사랑하는 향토사학자들이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 아직까지 산 이름과 주봉의 이름을 바꾸지 못했기에, 추진위원회는 목적을 관철할 때까지 정당성과 당위성을 널리 홍보하고 서명운동과 함께 청와대 청원운동까지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추진위원회 발기인 대회 및 창립총회는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됐다.

박일호 밀양시장, 황걸연 시의장, 이병희·예상원 도의원, 밀양불교사암연합회장을 맡고 있는 호국성지 표충사 진각 주지 스님과 사무총장인 용궁사 정무 주지 스님, 손정태 문화원장, 손흥수·도재국 향토사학자 등이 함께했다.

창립총회에서 참석자 전원의 추대로 위원장에 선출된 민경우 위원장은 “독립운동의 성지 밀양과 민족의 정기를 말살하기 위해 일본제국주의가 1923년 재악산을 그들의 왕을 뜻하는 천황산으로 위조했으며 이러한 일본의 잔재가 아직도 남아 있다는 것에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원래의 지명 재악산으로 산이름을 반드시 복원하고 민족의 자존심을 높이기 위해 청년단체들과 함께 밀양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박일호 밀양시장은 격려사를 통해 “다소 늦었지만 반드시 해야 할 일을 청년들이 뭉쳐 일어나 추진하는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일본의 잔재인 천황산을 반드시 바로잡아 지역발전과 함께 민족의 정기와 얼을 바로세우는 데 청년단체가 앞장서고 시민모두가 동참해 밀양의 자존심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1923년 일본이 재악산을 천황산으로 수미봉을 재약산으로 바꾸는 우를 범했지만 각종 지리문헌 71건에 명백하게 재악산과 수미봉으로 기록돼 있다.

2015년 손흥수·도재국 향토사학자가 지명을 변경하고자 이의신청해 밀양시와 경상남도에서는 통과했지만, 인근 울산시의 부동의로 국가지명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해 안타깝게도 아직까지 일본의 잔재인 천황산으로 불리고 있다.

한편 이날 민경우 회장과 함께 추진위원회를 이끌어갈 집행부에는 수석부회장에 박영배, 감사에 김병주·박혜경, 사무국장에 정수홍, 부회장에는 각 청년단체 회장이 당연직으로 선임됐다.

앞으로 추진위원회는 캠페인과 서명운동, 사자봉 정상 돌무더기 이설, 지명변경 청원, 국토부 지리원 방문, 챌린지, 정상표지석 제작 등의 사업을 전개하게 된다.

김현철 기자  kimhc295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제봉 2021-07-15 16:01:32

    재약산은 주봉이 사자봉이고 현재 재약산인 수미봉은 맞습니다.
    꼭 옛이름을 바로 잡았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