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호남
무주군, 우리 동네 화단 가꾸기 프로그램 운영주민참여 치매안심마을 지역특화사업
   
▲ 무주군청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주군보건의료원 치매안심센터가 치매안심마을을 대상으로 ‘우리 동네 화단 가꾸기’를 운영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치매안심마을이란 내 가족이나 이웃이 치매를 앓더라고 편견 없이 그동안 살아왔던 동네에서 더불어 살 수 있는 치매 친화적인 지역공동체를 말한다.

군은 2021년 무주읍 내동마을, 적상면 성내마을, 안성면 공진마을, 부남면 대소마을을 치매안심마을로 선정하고 치매환자에 대한 마을공동체의 공적부조를 구축하기 위해 사업 운영에 힘써왔다.

무주읍 내동, 적상면 성내, 부남면 대소마을에서 마을 주민들과 함께 주민참여 치매안심마을 지역특화사업인 ‘우리 동네 화단 가꾸기’를 지난 15일까지 실시했다.

화단 조성과 함께 강사를 통해 야외 들꽃에 대해 알아보기, 주민들과 함께하는 야외 힐링 원예활동, 꽃 관리법을 안내했다.

사전에 지역 주민들의 치매안심마을 서비스 요구 조사를 실시해 지역선택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고 참여의식을 위한 준비작업도 마쳤다.

우리 동네 화단 가꾸기 지역특화사업은 마을에 설치된 치매예방수칙 3·3·3 안내판을 통해 치매예방에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했다.

지역 주민들이 직접 화분에 꽃을 심으며 심리적 안정과 대인관계 증진, 기억력 유발 등 사회적·신체적 활동을 돕고 정서를 자극해 마을 어르신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보건의료원 보건행정과 이동훈 과장은 “치매는 무엇보다도 예방이 중요한 질병으로 치매예방의 핵심은 위험요인을 줄이고 보호요인을 강화하는 데 목적을 둔다”며 “치매예방수칙 3·3·3을 통해 간단한 생활습관의 변화로 치매 발병위험을 낮추시길 바란다.

앞으로 치매 친화적인 문화 조성에 힘써 치매환자의 사회적 고립을 예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학성 기자  gkr482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