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홍준표, "이재명은 대장동 개발비리 주역, 영화 아수라 같다"!
  • 뉴스헤드라인TV신문 편집국
  • 승인 2021.09.22 13:56
  • 댓글 0
중앙일보

[페이스북]

중앙일보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사진 오른쪽)이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관련 특혜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 왼쪽)에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다.

홍준표 의원은 지난 21일 이 지사를 겨냥해 “참 이해하기 어려운 방법으로 천문학적인 비리 사건을 빠져 나가려고 한다”며 “토건비리 커넥션은 바로 이재명 시장이 주도해서 저지른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걸 빠져나가려고 느닷없이 택지 공공개발을 운운 하다니 가소롭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홍 의원은 “대장동 개발비리 특검이나 자청하라”며 “그렇게 당당하면 왜 특검을 못 받느냐. 참 뻔뻔 스럽다. 꼭 ‘아수라’ 영화를 보는 기분”이라고 강조했다.
 

또 “공공개발이건 민간개발이건 간에 언제나 공원용지나 도로 등 공공용지를 기부 채납 받는다. 심지어 재건축에도 기부 채납을 받는다”며 “그런데 그걸 두고 공공으로 이익 환수했다는 어처구니 없는 말로 국민들을 현혹하는 이재명 시장은 대장동 개발비리의 주역임을 숨길 수가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벌써 성남시 공무원들의 폭로가 쏟아지는 것을 보니 이재명 시장은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며 “야당에서 특검법을 제출하면 민주당은 차기 대선을 위해서라도 그걸 받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차기 대선은 대장동 비리 대선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홍 의원은 22일에도 이 지사를 둘러싼 의혹과 함께 같은 당 경쟁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한데 묶어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여당은 대장동 개발비리로 혼란스럽고 야당은 고발사주 의혹으로 혼란스러웠던 추석 명절이었다”며 “둘다 후보자 개인비리 의혹에 불과한데 각 당이 나서서 서로 물고 뜯는 형국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혹의 중심에 선 두 후보자님은 국민 앞에 솔직히 고백하고 국민들의 처분을 기다리라”며 “정직과 솔직함이 난관을 돌파하는 가장 큰 무기다. 거짓의 늪에 빠져서 허둥대면 끝없이 수렁으로 빠져 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공공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언론인 출신 김모씨가 실소유주로 있던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는다.

화천대유는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인 특수목적법인 ‘성남의뜰’ 지분을 14% 보유한 회사다. 

 

뉴스헤드라인TV신문 편집국  newsh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헤드라인TV신문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