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소방공무원 심신건강 예산 연 50억 원으로 확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13일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헌신하는 소방공무원들의 마음건강 심리치료를 받을 수 있는 예산을 확대해 근무 여건을 개선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윤 후보는 이날 ‘석열 씨의 심쿵약속’ 여덟 번째로 ‘소방공무원 심신건강 예산 확대’ 공약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소방공무원은 위험 상황이나 응급상황에 투입되는 특수한 업무환경으로 인해 신체적·정신적 부상의 위험에 상시 노출되어있다”며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19 close환자 이송 등으로 업무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전국 소방공무원을 대상으로 마음건강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만 2310명(22.8%)이 수면 장애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3093명(5.7%), 자살위험성 관리필요군 2390명(4.4%), 우울증 2379명(4.4%) 등 많은 소방공무원들이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22년도 소방청 마음건강 강화프로그램 운영 예산은 33억 원에 불과하다.

일례로 창원소방본부에서 운영하는 ‘마음근육센터’의 경우 창원시에서 예산을 확보하지 못하면 문을 닫아야 하는 실정이다.

이에 윤 후보는 소방청의 마음건강 강화프로그램 운영예산으로 250억 원을 확보해 5년간 매년 50억 원으로 증액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예산은 진료비 지원, 상담사 충원 및 교육, 찾아가는 상담실 운영 횟수 확대 등에 사용한다.

윤 후보는 또 현재 정부가 추진 중인 국립소방병원과 소방심신수련원 건설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할 예정이다.

 

윤정필 기자  yjp958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