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국민의힘 권영세 선대본부장, “이재명 데스노트 있나? 국민들 강한 의심 떨칠 수 없어”!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사진)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최초 제보자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에 대해 “국민들은 강한 의심을 떨칠 수 없다”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고인이 왜 대장동 게이트에서 출발한 죽음의 열차에 탑승했는지, 이재명의 ‘데스노트’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할 정도로 어제 또 이 후보 관련 무고한 공익 제보자의 생명을 앗아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본부장은 “무고한 죽음에 대해 이 후보는 즉각 사과하고 후보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여론이 들불처럼 일어나고 있다”며 “우리 당은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해서 끝까지 진실을 추적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믿기 어려운 죽음의 팬데믹 앞에서 이 후보와 민주당은 (이 씨가) ‘대납 녹취 조작 의혹 당사자’라며, ‘어쨌든 명복을 빈다’며 가증스럽게 고인을 또 한 번 농락했다. 고인과 유족을 두 번 죽이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정필 기자  yjp958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