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호남
‘광한청허부, 달나라 궁전으로 초대’남원 문화재 야행 30일부터 3일간 개최
   
▲ ‘광한청허부, 달나라 궁전으로 초대’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문화재청과 전북도, 남원시가 주최하고 지리산섬진강문화재활용사업단이 주관하는 ‘2022 남원 문화재 야행’이 오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야간에 광한루원과 요천월궁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문화재 야행은 유·무형 문화재 및 문화시설을 활용해 기존과 차별화된 야간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며 지역의 핵심 관광자원 역할 및 중·장기적 지역재생 효과를 도모하기 위한 사업으로 문화재청의 대표적인 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이다.

남원 문화재 야행은 올해 3회째로 광한루원 창건스토리인 달나라 궁전을 재현해 옥황상제, 견우직녀, 토끼와 거북의 이야기를 토대로 춘향으로 고착화된 남원의 이미지를 탈피해 새로운 콘셉트로 문화재 야간 탐방이 펼쳐질 예정이다.

밤에 즐길 수 있는 여덟 가지의 주제로 경관조명이 펼쳐진 광한루원의 밤풍경을 관람하는 야경, 옥황상제 길놀이 퍼레이드를 즐길 수 있는 야로를 비롯해 야사·야화·야설·야시·야식·야숙으로 구성돼 있다.

요천둔치의 월궁광장에서 옥황상제 일행의 유등 점등식으로 개막식을 알리고 지역청년들이 운영하는 프리마켓, 야식을 즐길 수 있는 월궁주막과 무형문화재 보유자 이난초, 김무길, 송화자와 남원시립국안단이 함께하는 무형문화재의 공연도 펼쳐지며 청년 농악단의 퓨전 농악 공연을 준비하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야행 마지막 날인 10월 2일에는 1970년대 행해졌던 낙화놀이를 재현해 과거 잊혀졌던 낙화 문화를 일깨우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일부 프로그램의 경우 사전예약으로 입장권, 체험 키트 및 의상 대여 포함 1만원으로 네이버페이를 통해 손쉽게 예약이 가능하다.

또한 남원청년들이 직접 농사짓고 만든 남원 특산물 패키지를 20,000원으로 판매도 한다.

남원시장은 “남원 문화재 야행을 통해 달나라 궁전 광한루원의 밤을 거닐며 남원만의 특별한 야행을 느끼고 몸과 마음을 힐링하고 돌아가길 바란다”며“남원의 다양하고 풍성한 문화 향유의 기회를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재성 기자  njs582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