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당진시, 수소 항만구축으로‘수소 생태계 조성’본격화당진시-충남도-민간기업 수소(암모니아)부두 조성 업무협약 체결

당진시가 2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남도 및 민간기업체와‘당진 송산 수소(암모니아) 부두 조성을 위한’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송산면 가곡리 전면 해상에 구축 예정인 수소(암모니아)부두는 암모니아 4만 톤 규모 저장탱크 4기와 5만 톤급 선박 2척이 동시 접안할 수 있는 시설로서 민간개발방식을 통해 2024년부터 2030년까지 약 4500억 원을 투입해 조성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태흠 도지사, 오성환 당진시장을 비롯해 ▲한국서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가스기술공사, ▲HDC현대산업개발㈜, ▲삼성물산㈜ 건설 부문, ▲㈜신한은행, ▲㈜선광, ▲어프로티움㈜, ▲롯데그룹 화학군(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 9개 민간기업의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수소(암모니아)부두 조성’에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당진시는 ‘당진 송산 수소(암모니아)부두’가 원활히 조성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나서며 민간기업체에서는 지역 인력 우선채용 및 지역건설산업 참여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앞으로 시에서는 2050년 온실가스 순 배출량 제로화 정책의 일환으로 해양수산부가 수립 중인‘탄소중립 항만구축 기본계획’에 당진 수소(암모니아)부두를 반영하고 항만구역에 편입해 충남도가‘탄소중립 경제 특별도’로서의 성공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오 시장은 “수소 에너지 전환을 통해 지역 신성장 동력의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라며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30년 항만을 통한 청정수소 및 암모니아를 도입할 수 있는 터미널의 역할을 당진항이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소 항만 조성이 완료되면 연간 200만 톤의 암모니아를 처리할 수 있게 돼 화력발전소 연료, 정부 정책사업 및 연료전지 사업, 수소충전소 확대, 그 밖에 민간 수소 연관 사업체의 에너지 공급처 역할을 수행하게 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예상되는 연간 온실가스 감축량은 30년생 소나무 4억 그루가 한 해 동안 흡수하는 이산화탄소와 맞먹는 약 374만 톤 정도로 예상되며 개발이 진행되는 7년간은 1조 원 이상의 투자 효과와 약 4700명의 직간접 고용 창출 효과도 있어 당진시가 에너지전환을 통해 다시 한번 대한민국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할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동희 기자  news1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