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알츠하이머 투병' 영화배우 윤정희 별세…향년 79세!

 

영화배우 윤정희(본명 손미자)씨가 지난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별세했다. 향년 79세.

영화계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병을 앓아오던 윤씨는 이날 오후 프랑스 파리에서 숨을 거뒀다.

1960~80년대 은막을 장식했던 그는 1944년 부산에서 태어나 1967년 영화 '청춘극장'으로 데뷔했다.

이후 1960~80년대 주로 활동하며 배우로서 300여편에 달하는 작품을 남겼다. 대표작으로는 ‘신궁(1979)’, ‘위기의 여자(1987)’, ‘만무방(1994)’ 등이 있다.

데뷔 44년차인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를 마지막으로 배우로서 활동을 중단했다.

배우자는 유명 피아니스트인 백건우(77)씨로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윤정필 기자  yjp958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