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신호 잘 지키던 동생 음주 뺑소니에 숨져”… 인천 뺑소니 피해자측 가해자 엄벌 촉구!

 

 

최근 인천에서 한 오토바이 배달원이 음주 뺑소니 사고로 숨진 가운데, 그의 가족과 지인이 가해 운전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24일 국회 국민동의청원 홈페이지에는 ‘음주운전 뺑소니 범죄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숨진 배달원의 친형과 친구라고 밝힌 글쓴이는 "피해자 가족들은 자식·형제를 지켜주지 못한 죄책감에 평생 죄인으로 살아가야 한다"며 "가해자가 강력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 청원은 이날 100명의 찬성을 얻어 국회 청원 홈페이지에 공개될 수 있는 자격을 갖췄으며, 공개 후 30일 안에 5만명의 동의를 얻으면 국회 소관위원회에 회부돼 심사를 받는다.

청원인들은 "인천 서구에서 경기 김포까지 대리비는 비싸야 2만5000원"이라며 "가해자의 행동으로 고인은 설 명절을 앞두고 황망히 가족의 곁을 떠났다"고 했다.

이어 "(피해자인 고인은) 평소 신호 위반을 하지 않으며, 사건 당일 새벽에도 신호를 준수하고 대기 중이었다"면서 "성실한 동생의 억울한 죽음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경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사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의사 A(42)씨를 구속했다.

A 씨는 지난 20일 오전 0시 20분쯤 인천 서구 원당동 한 교차로에서 술을 마신 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몰다가 오토바이 배달원 B(36)씨를 치어 숨지게 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편도 6차로 도로에서 직진하다 중앙선을 침범했고, 맞은편에서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던 B 씨의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A 씨는 사고 직후 별다른 구호 조치 없이 500m가량 주행한 뒤 파손된 차량을 버리고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다.

B 씨는 머리 등을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신고 접수 후 CCTV를 토대로 피의자 동선을 추적해 2시간여 만인 오전 2시 20분쯤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검거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69%로,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수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인천의 한 의원에서 일하는 의사로, 직원들과 회식을 마치고 귀가하다 사고를 내고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B 씨는 약 1년 전부터 배달 대행업체에서 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고 당시에는 햄버거를 배달하던 중이었다.


 

 

이동희 기자  news1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