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 자처한 윤 대통령… “제2의 중동 붐 일으키자”!UAE 37조 투자 유치 성과 띄우기 규제 개혁 등 신속 후속 조치 지시 오늘 여당 지도부와 오찬 예정,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총성 없는 경제 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기업이 혼자 싸우도록 놔둘 수 없다”며 정부와 민간이 한몸이 돼서 뛸 것을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5일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순방 이후 첫 국무회의에서 “이번 순방 결과가 ‘제2의 중동 붐’을 일으킬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부터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으로 신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뛰겠다”면서 “여기 계신 국무위원들 한 분 한 분 모두 이 나라의 영업사원이라는 각오로 뛰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UAE 국부펀드의 300억 달러(약 37조원) 투자 유치는 UAE가 어느 나라와도 맺지 않은 압도적이고 전례 없는 규모”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UAE와) 원자력·에너지·방산 등 전통적 협력 분야는 물론, 수소·바이오·스마트팜·디지털전환·메타버스 등 미래 성장 동력까지 50여건에 달하는 협력 약정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관계 부처는 한·UAE 투자 협력 플랫폼 구축 등 국부펀드 투자에 관련된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진행해 주기를 바란다”며 “저도 이른 시일 내 수출전략회의와 규제혁신전략회의를 통해 이 사안을 직접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첫째도 경제, 둘째도 경제, 셋째도 경제”라며 “복합위기를 돌파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순방 기간에 만난) 글로벌 CEO들에게 한국을 방문할 때 편하게 찾아 달라고 했고, 한국 투자의 애로 사항에 대해서도 대통령에게 기탄없이 얘기해 달라고 했다”면서 “국무위원들도 외국 기업의 애로 사항을 많이 경청해 달라”고 주문했다.

‘글로벌 스탠더드’의 중요성도 역설했다.

윤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나라의 제도를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야 된다는 것”이라며 “규제·노동 등 모든 시스템에서 글로벌 스탠더드에 우리 제도를 정합시키지 않으면 우리나라에 투자도 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 기업이 국제시장에서 경쟁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UAE 투자 협력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때 많은 부처와 기업들이 참여하게 될 텐데, 부처는 규제 개혁 등을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과감하게 개방하고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 “해외에 나가 보니 어떤 열악한 환경에서도 우리 국민은 대단한 성과를 냈다”며 “이러한 국민의 역량으로 정부가 일류국가를 만들지 못하면 그것이 비정상”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김석기 사무총장 등 여당 지도부와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오찬 회동에서 순방 성과를 공유하고 노동·교육·연금 3대 개혁 등 국정과제 추진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또 나경원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3·8 국민의힘 전당대회와 관련해 어떤 대화가 오갈 것인가에도 관심이 쏠린다.

 

 

윤정필 기자  yjp958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