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암컷 설쳐" 최강욱 여성비하 논란…김용민·민형배는 '깔깔'!민형배 북콘서트 참석한 최강욱 尹정부 비난하며 여성 비하 발언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9일 광주에서 열린 민형배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출판 기념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유튜브 채널 '나두잼TV' 영상 캡처

최근 의원직을 상실한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부를 비난하면서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설치는 건 없다"고 말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에서 열린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출간 기념 북콘서트에 참석했다.

행사에는 최 전 의원, 민 의원, 김용민 의원 등 민주당 강경파 초선 모임인 '처럼회' 출신이 함께했다.

먼저 사회를 맡은 박구용 전남대 철학과 교수가 윤석열 정부를 구소련 공산주의를 비판한 영국 작가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 비유했다.

박 교수는 이어 "일단 지금 검찰 공화국에 정확하게 어떻게 싸워나가야 한다는 부분에 대해 간단하게 말씀해달라"고 진행을 이어갔다.

이에 최 전 의원은 "공화국이라는 말을 함부로 붙이면 안 된다. 공화국의 핵심은 권력의 견제와 균형에 있다고 배웠는데, 지금 어느 부분에 견제가 있고 균형이 있냐"며 "독립성과 공정성, 중립성이 중요한 기관일수록 자기 측근을 갖다 꽂고, 심지어 대학 동기들을 갖다가 배치하는 이런 정부는 역사상 어느 나라에도 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 교수가) 동물농장에 비유했는데, 유시민 선배께서 말씀하신 코끼리나 침팬지 비유가 더 맞는 것이다. 동물농장에도 보면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 그걸 능가하는 데에서 공화국이라는 거를(말을) 그렇게 (쓰면 안 된다)"라며 "제가 암컷을 비하하는 말씀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발언했다.

최 전 의원의 '설치는 암컷' 발언에 객석에서는 웃음이 터져 나왔다.

최 전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던 김용민 의원과 민형배 의원도 아무런 제지를 하지 않고 함께 웃었다.

 

이동희 기자  news1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