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대전시 대덕특구 신기술 날개 달고 지역 기업 훨훨!30일 대덕특구 기술 실증 선도사업 성과공유회… 4개 기업 기술사업화 결실,

대전시(시장 이장우)는 대덕특구의 기술을 이전받아 ʼ22년 대전시 실증사업에 참여해 1년6개월간의 컨설팅, 실증과정을 거친 기업들이 신기술 등 7개 인증, 스케일업, 품질향상 등의 풍성한 성과를 거뒀다고 전했다.

대전시는 30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2022년 대전형 융합 신산업 창출 특구 기술 실증 선도 사업 (이하 ‘대전형 실증 선도사업’)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

대전형 실증 선도사업은 대전시의 대표적 실증사업으로 대덕특구의 연구개발(R&D)을 통해 창출된 우수한 신기술을 지역기업이 이전받아 안정적으로 사업화할 수 있도록 맞춤형으로 밀착 지원하는 사업이다.

총 2년 차 사업으로 1년 차는 실증 사전 기획, 2년 차는 본격적인 실증을 지원한다.

이번 행사는 대전형 실증 선도사업 4개 과제가 마무리됨에 따라 실증 성과를 공유하고, 투자사와 유관기관, 기업 등 상호 네트워킹을 위해 마련됐다.

2022년 대전형 실증 선도사업에 선정된 4개사((주)씨엔에이아이, ㈜바이탈스, ㈜스마트코리아, ㈜트렌토시스템즈)는 그간의 실증 과제와 성과물에 대해 발표했다.

우선 ㈜씨엔에이아이는 자사의 2D기반 AI Human기술에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제스처 자동생성 기술을 융합하여 입력받은 텍스트에 대해 제스처를 생성하는 ‘AI-모션테크 기반의 디지털 휴먼 기술’을 실증했다.

실증 과정에서 지역 병원과 학교, 복지관 등 7개 기관과 협업하여 기술 검증하고 시스템의 완성도를 높였다.

㈜바이탈스는 한국기계연구원 및 대전디자인진흥원과 협업하여 의료폐기물 현장 처리를 위한 고압증기 멸균시스템을 실증했다.

충남대학교 병원 의료 현장에서 실증을 완료했으며 환경부의 설치 승인을 받고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로부터 신기술(NET)인증을 받았다.

㈜스마트코리아는 다공성 탄소지지체 제조기술 개발 및 생산설비 스케일업 구축 과제를 수행했다.

한국화학연구원 및 충남대학교와 협업하여 유성구에 양산을 위한 실증 설비를 구축하고 각 공정별 최적화 방안을 실증하여 Kg 단위에 머물던 생산 능력을 연간 35톤 이상으로 늘리는 성과를 거뒀다.

마지막으로 ㈜트렌토시스템즈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등과 함께 5G+ 플랫폼 구축을 통한 산업용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인프라를 실증했다.

특히, 중소기업 맞춤형 5G기반 지능형 스마트공장 솔루션과 5G/6G 네트워크 슬라이스 기반의 망분리 기술을 중점적으로 검증·개선하여 국내 최초 60GHz기반의 데이터 안심구역 구축에 성공하고 관련 인증 6건을 획득했다.

행사에 참석한 투자사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4개 사가 발표한 실증 과제 내용과 성과물에 대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어 대전시는 4개 기관에 실증 수행 현판을 수여하고, 투자사, 유관기관, 기업 등과 약 1시간가량 상호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한선희 대전시 전략사업추진실장은 “대전형 실증 선도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이 앞으로 대전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더 크게 성장하길 바란다”라며 “대전시는 기업들이 매출 신장,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기업 맞춤형 실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하능선 기자  bbs197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