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당진 정용선 예비후보, 기부금이 발목 잡나!지난 해 10월 무렵 선교단체에 100만원 기부,
충남 당진시 정용선 국민의힘 당진시 예비후보

정용선 국민의힘 당진시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지난 해 선의로 낸 기부금이 발목을 잡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정용선 예비후보는 지난 해 10월 무렵 당진 탑동교회와 유곡교회가 주축이 된 골든선교회에 후원금 1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이런 내용은 지난 해 11월 골든선교회 회계보고 내용을 회원들이 공유하는 단체 카톡방에 올리면서 정용선 예비후보가 선교단체 기숙사 건축비로 100만 원을 기부한 것이 노출되며 발단이 됐다.

특히 위 내용이 15일 당진시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가 접수돼 이번 총선 판도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당진시 선관위 관계자에 따르면 “오늘 기부금과 관련해 시 선관위에 신고 됐고 충남도 선관위에 통보했다”며 “이후 도 선관위에서 조사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용선 예비후보 관계자 B 씨는 "전혀 들은바 없고 사무실에서도 모르고 있다. 본인이 냈으면 낸거다"라고 말했다.

현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00만 원 이상의 벌금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 무효가 된다.


 

이동희 기자  news12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