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윤 대통령, 이재명 대표와 대통령실서 회담!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취임 후 처음으로 영수회담을 열었다.

이번 회동을 계기로 극한 대치를 이어온 정국이 분수령을 맞게 될지 주목된다.

이 대표가 민생·정치 현안 등 여러 의제에 '총선 민심'을 명분으로 적극 의견을 제시하면 윤 대통령이 이를 경청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당장 합의 결과가 도출될지는 알 수 없지만 대화에 물꼬를 텄다는 측면에서 의미는 상당하다.

29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쯤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해 윤 대통령과 영수회담을 시작했다.

차담 형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회담에 대통령실에서는 정진석 비서실장, 홍철호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이, 민주당에서는 천준호 당 대표 비서실장, 진성준 정책위의장, 박성준 수석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청사 집무실에서 이 대표를 맞으면서 반갑게 악수했다. 회동은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순서대로 모두 발언을 한 뒤 비공개로 전환해 약 한 시간 정도 진행될 예정이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 간 독대가 이뤄질지도 관심사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다. 민주당은 총선 민심을 전달하는 자리인 만큼 배석자가 있는 상태에서 공개적으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고 대통령실 역시 민주당이 원하지 않으면 굳이 독대 자리를 만들 필요는 없다고 본다.

이 대표는 이날 '전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채상병 특검법'(채상병 사망사건 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안) 등을 거론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대표가 핵심 현안으로 주장해온 민생회복지원금에는 총 13조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돼야 하는데 이를 위해 민주당은 정부·여당에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요구한 상태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회담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회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역시 민생 현안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인 만큼 민생회복지원금에 대해 의견을 낼 것으로 보이지만 실제 합의에 이를지는 미지수다.

윤 대통령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현금을 지급하는 지원 방식에는 "마약과 같다"며 부정적 의견을 거듭 밝혀왔다.

다만 첫 회동이고 민생 현안이라는 점과 민주당도 지급 대상과 시점, 명칭 등은 달리할 수 있다고 협상 여지를 열어둔 만큼 윤 대통령이 약자에게 지원을 집중하는 방식 등으로 호응할 가능성은 있다.

이날 회동에서 주요 현안에 전격적인 합의가 도출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일부 의제에 대해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룰 가능성 또한 배제할 수 없다.

현재로서는 회담 이후 공동 합의문이 아닌 각각 별도의 입장문을 내는 방식으로 회동 결과를 알릴 예정이다.

 

양재신 기자  newsh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재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