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황정아 의원, 윤영빈 우주항공청장 면담 “우주항공청 연구개발본부 대전 신설 등 숙원과제 해결 요청”!황정아, “우주항공 연구 인프라 집적된 대전 유성에 우주항공청 연구개발본부 신설해야”...“우주항공청 산하 항우연, 천문연 지원책 마련으로 우주항공산업 대도약 뒷받침”...
  • 뉴스헤드라인TV신문 편집국
  • 승인 2024.07.10 09:56
  • 댓글 0
황정아 의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 유성구 을 황정아 의원은 지난 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윤영빈 우주항공청장을 만나 우주항공청 연구개발본부 대전 유성 신설 등 우주항공산업분야 숙원과제 해결을 요청했다.

지난 5월 27일 개청한 우주항공청은 경남 사천에 위치해 있다.

하지만 우주항공산업 연구개발 기반 대부분이 대전에 집적되어 있어 우주항공청의 연구개발 분야 역량 약화에 대한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실제로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한국천문연구원은 물론 융합 연구 수행에 필요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ADD),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다수의 연구개발 기관이 대전에 있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대전은 우주 관련 69개사의 기업이 위치해 있어, 관련 협업이 용이한 지역으로 손꼽히고 있다. 실제 미국항공우주국(NASA) 역시 우주항공분야에서의 민간 협업을 중요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황 의원은 “대전은 연구기관과 대학, 다수의 관련 기업 등 전국 최고 수준의 우주 연구개발 인프라가 집적된 도시”라며 “대전 유성에 연구개발본부를 신설해 우주시대 대비를 위한 역량 강화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40년 세계 우주산업의 시장 규모는 1조 5천억 달러가 넘고, 세계는 총성 없는 우주패권 전쟁에 돌입했다”면서 “우주항공산업에 대한 인프라 구축이 곧 국가 생존 전략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우주항공청 연구개발본부의 대전 신설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외에도 황 의원은 우주항공청 산하 정부출연연구원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의 현안으로 공공기관 해제에 따른 후속과제가 제대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요청했다.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부는 공공기관 해제 후속과제를 발표했으나, 수권 인건비 및 출연금 확대 등을 담은 재원 지원 대책은 부족해 연구 현장에선 실효성 없는 대책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황 의원은 “우주항공청 직속 항우연, 천문연의 양질의 전문인력 확보를 위해서라도 출연금과 인건비·인력확대와 PBS 제도 개선과 같은 현장 연구자 처우 개선은 필수적”이라며 “또한 제대로 된 지원책을 마련해 우주항공산업 대도약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영빈 우주항공청장은 “항우연, 천문연이 원팀이라는 생각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제안 주신 부분 충분히 검토해서 우주항공산업이 우주항공경제로까지 발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황 의원은 지난 28일 전국과학기술연구전문노동조합, 출연연과학기술인협의회총연합회 등 4개 단체가 공동주최하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참석한 현장 연구자 처우개선 간담회를 주최해 공공기관 해제에 따른 후속조치 등 현장 연구자들의 처우개선과 안정적 연구환경 마련을 위한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뉴스헤드라인TV신문 편집국  newsh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헤드라인TV신문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