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전시, 지난해 유통 농수산물 방사능 검사 결과 ‘안전’,- 한국원자력연구원 주변 농산물 지속적 검사 실시 -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2018년도 한 해 동안 관내 유통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오정 및 노은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유통되는 농수산물과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유통되는 농수산물 180건, 가공식품 39건 및 학교급식 납품업체 수산물 157건 등 총 376건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3건의 가공식품(수입제품)에서 미량의 세슘이 검출됐으나 기준치(100 Bq/kg) 보다 낮은 수준(3~26 Bq/kg)이었으며, 나머지에서는 검출되지 않았다.

또 방사능오염 우려 지역 농산물에 대한 선제적 방사능 안전관리 차원에서 실시한 한국원자력연구원 주변 농작물 38건에 대한 검사에서도 검출되지 않았다.

연구원은 올해도 방사능오염에 대한 정확한 정보공개와 안전한 농수산물 및 식품의 유통을 위해 지속적으로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원자력연구원 주변 농작물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검사를 실시해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연구원은 방사능 검사의 정확도 향상을 위해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실시하는 고순도 게르마늄감마핵종분석기기 표준선원 의 정기적 검교정(2회/년) 및 숙련도 평가에 참여하는 등 검사결과 신뢰성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하능선 기자  bbs197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