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오징어 게임' 또 일냈다…비영어 최초 '에미상' 작품상 후보!작품상 포함 총 14개 후보 올라... 이정재 남우주연상 후보 지명, 오영수·박해수·정호연 조연상 후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에미상의 드라마 부문 작품상 후보에 올랐다. 해당 부문에 비(非)영어권 드라마가 후보로 지명된 것은 '오징어 게임'이 처음이다.

에미상을 주관하는 미 텔레비전 예술·과학아카데미(ATAS)는 12일(현지시간) 제74회 에미상의 부문별 후보를 발표했다.

이날 '오징어 게임'은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작품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해당 부문에서 '석세션', '기묘한 이야기', '베터 콜 사울', '유포리아', '오자크', '세브란스: 단절', '엘로우 재킷'까지 총 7개 작품과 경쟁한다.

특히 '오징어 게임'은 작품상을 비롯해 총 13개 부문 14개 후보로 지명됐는데, 이는 '석세션'이 총 25개 부문 후보가 된 것보다는 적지만 외국어 드라마로는 최다 부문 후보 지명 기록에 해당한다.

작품상 외에도 주인공 성기훈 역의 이정재가 남우주연상 후보로 지명돼 '오자크'의 제이슨 베이트먼, '석세션'의 브라이언 콕스, '베터 콜 사울'의 밥 오든커크, '세브란스: 단절'의 애덤 스콧, '석세션'의 제러미 스트롱 등 쟁쟁한 배우들과 경합을 벌인다.

또 황동혁 감독이 극본상과 감독상 후보에 올랐고, 오일남 역을 맡았던 오영수와 조상우 역을 연기한 박해수가 남우주연상 후보에, 강새벽 역의 정호연이 여우조연상 후보로 지명됐다.

지영 역의 이유미는 여우단역상 후보에 올랐다.

제작 관련 부문에서도 싱글카메라 시리즈 부문 촬영상(이형덕), 메인타이틀 음악상(정재일, 'Way Back Then'), 내러티브 컨템포러리 프로그램 부문 프로덕션 디자인상(채경선 외), 드라마 시리즈 부문 싱글카메라 편집상(남나영), 싱글 에피소드 부문 특수효과상(정재훈 외), 스턴트 퍼포먼스상(임태훈 외)까지 대거 후보로 지명됐다.

이 분야의 수상 여부는 에미 시상식에 앞서 진행되는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에미상은 방송계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오는 9월 12일 개최된다.

앞서 '오징어 게임'은 미국의 주요 시상식인 골든 글로브와 크리틱스초이스, 고섬어워즈, 피플스초이스, 미국배우조합상(SAG), 스피릿어워즈 등을 휩쓸었다.

특히 이 시상식들은 에미상 수상 가능성의 바로미터로 여겨지는 바, 에미상 수상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가영 기자  vivien036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