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홍준표, 이재명·김경수 다 때렸다, “감옥 다녀오면 파렴치범도 민주화 운동을…”!홍준표 대구시장, ‘특별사면’ 김경수 전 지사에 ‘수오지심’ 거론하며 ‘맹폭격’ “양자로 간 일도 없는데 적자라고 해…한 술 더 떠 남의 가문의 후손 행세” 이재명 민주당 대표 겨냥해선 “곧 감옥가야 할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준표 대구시장,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홍준표 대구시장이 특별사면으로 출소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수오지심(자신의 잘못을 부끄러워하고 타인의 잘못을 미워함)이 사라진 뻔뻔함이 판치는 사회가 됐다"고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홍준표 시장은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경수 전 지사를 겨냥해 "요즘은 범죄로 감옥을 다녀오면 파렴치범도 민주화 운동을 한 인사 행세를 한다"며 "성도 다르고 양자로 간 일도 없는데 적자라고 하고 한 술 더 떠 남의 가문의 후손 행세를 하기도 한다"고 맹폭했다.

김 전 지사는 전날 창원교소도에서 나오면서 "원치 않았던 선물이라 고맙다고 할 수도 없고, 돌려보내고 싶어도 돌려보낼 방법이 전혀 없었다"며 "결론적으로 보낸 쪽이나 받은 쪽이나 지켜보는 쪽이나 모두 난감한 상황"이라고 했다.

이후 김 전 지사는 첫 공식일정으로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친문(친문재인)계 적자로 평가받는 김 전 지사의 출소로 친문계를 중심으로 한 비명계의 구심력이 강화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다.

홍 시장은 이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해 "곧 감옥가야 할 사람이 사면 받은 사람을 비판하기도 한다"며 "저러다가 자기가 들어가면 무슨 말을 하려고 저렇게 하느냐"고 지적했다.

최근 이재명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에 대해 "MB는 왜 갑자기 나오는 것이냐. 균형이 맞지 않다"고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당시 이 대표는 "국민이 맡긴 권력으로 국민을 가해하는 행태가 지금 벌어지고 있다"며 "이제 다시 과거로 돌아가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그는 "권력을 고스톱 판에서 딴 내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잠시 맡아놓은 남의 것"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그러면서 "가까운, 힘센 사람, 가족들은 혐의가 분명해도 눈 감고 내가 별로 안 좋아하는 미운 사람은 없는 것도 만들어 강제로 뒤집어씌워 나중에 고생 실컷하라는 방식의 권력 행사가 온당한가"라며 "우리 스스로 그들의 정치도 아닌, 이 폭력적 지배를 시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정필 기자  yjp958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