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문화/예술
판소리의 멋 선보인 ‘2023 전주완창무대’ 마무리!전북 전주시, 지난 10월부터 5주간 매주 토요일 ‘2023 전주 판소리 완창무대’ 선보여...판소리 원형의 전승 현장에 관객들의 ‘얼씨구 좋다’ 추임새와 호응 가득,
강길원 적벽가 완창 모습.

소리의 고장 전북 전주시가 판소리 다섯바탕 완창무대인 ‘2023 전주완창무대’가 시민들의 호응속에 마무리됐다.

전주시(시장 우범기)는 지난달 14일부터 11월 18일까지 5주간 매주 토요일 우진문화공간 예술극장에서 ‘2023 전주완창무대’를 선보였다.

김정훈 심청가 완창 모습.

7회째를 맞은 ‘2023 전주완창무대’는 △동초제 흥보가(소리 조혜진, 고수 조용수) △동초제 춘향가(소리 조희정, 고수 조용복·조용안) △보성소리 강산제 심청가(소리 김정훈, 고수 조용안·박준호) △박봉술제 적벽가(소리 강길원, 고수 김태영·조용안) △정광수제 수궁가(소리 박현영, 고수 조용안)로 꾸며졌다.

참여한 관객들은 공연 내내 ‘얼씨구, 좋다’ 등 추임새를 넣으며 소리꾼·고수와 함께 호흡하며 무대를 즐겼다.

무엇보다 판소리 완창무대는 긴 시간 동안 평소 익숙한 판소리의 일부 대목이 아닌 한바탕 전체의 이야기의 기승전결과 감정의 흐름을 온전히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됐다.

조혜진 흥보가 완창 모습.

전주시는 이번 완창무대를 놓친 관객들도 무대 위의 현장감과 열기를 느낄 수 있도록 매 공연 완창의 전 과정을 동영상으로 녹화해 온라인으로도 제공하고 있다.

전주시는 매년 하반기에 진행해온 ‘전주완창무대’를 내년에는 전주국제영화제 등 전주의 다양한 행사를 위해 많은 외부 관광객이 찾는 시기에 맞춰 상반기에 진행할 예정이다.

이영숙 전주시 문화정책과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고, 시민들이 다채로운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면서 “우리 소리 판소리의 힘을 느낄 수 있는 완창무대만의 특별함을 경험할 수 있는 판소리 완창무대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노재성 기자  njs582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헤드라인TV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